default_setNet1_2

경기도, ‘중소기업의 새로운 활로, 기술 융합으로 연다’

기사승인 2020.02.25  18:02:01

공유
default_news_ad1

- 2020년도 중소기업 융합성장 지원사업 추진‥3월 26일까지 모집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서로 다른 분야의 기술을 가진 기업들의 융합을 지원, 새로운 제품 개발과 기술, 비즈니스모델 등을 창출한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년도 중소기업 비즈니스 융합성장 지원사업’을 추진, 사업에 참여할 도내 중소기업을 모집한다고 2월 2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이 단독으로 개척하기 힘든 일을 2개 이상의 기업이 기술융합을 통해 제품을 사업화할 수 있도록 지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기업의 성장을 촉진하는데 목적이 있다.

올해는 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학 공동 또는 기업 간 우수 융합과제 10개를 선정해 사업화 비용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융합과제 1개 당 시제품 제작비, 기자재 구입비, 전산처리비, 전문가 활용비, 지적재산 보호비 등을 총 소요비용의 75% 이내에서 최대 25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경기도내 본사 또는 공장이 소재한 중소기업이다.

참여 희망 기업은 오는 3월 26일 오후 6시까지 이지비즈 홈페이지(www.egbiz.or.kr)를 통해 신청서 등 필수서류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후 서류심사와 대면심사를 거쳐 지원기업을 선정하게 되며, 평가항목은 사업추진 필요성 및 기술성, 실현가능성, 사업화 가능성 등이다.

도내 기업 간 과제신청,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사회적기업 등은 선정 시 우대한다.

도는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20개 과제(40개 기업)를 지원했으며, 향후 매출액 188억 원 증가, 수출액 73억 원 증가, 35명 고용창출 등의 성과를 이룰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실제로, 레이저 측정기기를 생산하는 ㈜컴레이져(의왕시 소재)와 통신회로 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엔비에스랩(군포시 소재)이 파트너로 융합과제에 참여해 ‘휴대용 속도 측정 카메라 장비’를 국내 기술로 개발, ‘외산 장비의 국산화’를 실현한 바 있다.

이소춘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중소기업의 이업종간 활발한 교류협력 활동으로 기술개발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라며 “이번 사업이 새로운 시장 개척과 신기술 창출, 기술 국산화 등을 실현시켜 기업의 매출 증대와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의: 경기도 홈페이지 www.gg.go.kr 고시/공고란 또는 이지비즈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성장사업화팀 031-259-6479)

 

시흥저널 webmaster@siheungjounal.co.kr

<저작권자 © 시흥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