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왕동 봉우재마을, 온갖 쓰레기‧불법주정차 만연

기사승인 2020.02.21  22:01:15

공유
default_news_ad1

- 버려진 폐트럭‧폐기물에 중앙선 침범한 차량주차 까지‥

   
 

시흥시 봉우재로175번길 19(정왕동 2247-1) 두란노교회 인근, 소규모 공장과 고물상 들이 많이 들어선 지역이다.

이곳에는 마치 불법폐기물을 도로에 내놓는 경쟁이라도 하는 양 거리 곳곳에 포대에 담긴 폐기물이 쌓여 있다. <사진1>

이렇게 쌓인 폐기물은 인도를 점령하는 것은 물론 도로까지 침범해 운전자들을 위협한다.

이 뿐 아니다.

   
 

편도 1차선, 왕복 2차선인 도로에 시흥시 생활폐기물 함을 세워놓고 용접을 하는 모 자원업체의 행태는 그야말로 이해가 불가능하다. <사진2>

   
 

여기에 시흥시 마전로 77(죽율동 475) 도로가 교차로에는 바퀴를 빼내고 버려진 대형트럭이 수개월째 방치돼 있다. <사진3>

   
 

이 일대는 비닐하우스들이 모여 있는 지역으로 내다버린 폐비닐, 온갖 잡동사니들로 이 일대는 폐허를 방불케 한다. <사진4>

주민 박 모씨는 “주변에 고물상이 많아 지저분한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인근지역에 폐기물을 버리지 않고 방치하고 있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시에서 수시로 단속을 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시 담당자는 “봉우재 마을에 대한 민원이 적지 않지만 이 정도인지 몰랐다”며 “현재 현황을 파악 중인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한정훈 대표기자

 

 

 

시흥저널 webmaster@siheungjounal.co.kr

<저작권자 © 시흥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