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흥하중 등 4개 지구 공공주택지구로 최종 확정

기사승인 2019.07.20  21:37:32

공유
default_news_ad1

-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 첫 지구 지정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주택시장 안정 및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수도권에 36만호 규모의 공공택지(주거복지로드맵 등 6만호+수도권 주택공급계획 30만호) 공급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36만호 중 국토교통부가 승인권자로서 직접 사업을 추진하는 공공주택지구는 현재까지 35곳에 총 31만호 규모다.

주거복지로드맵(2017. 11),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2018. 7)에 따라 추진되는 성남복정 등 14개 공공주택지구(6만호)의 경우 현재 모든 지구지정이 완료돼 지구계획 수립절차가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이 진행될 계획이다.

30만호 주택공급계획(1차 2018. 9, 2차 2018. 12, 3차 2019. 5)에 따른 남양주 왕숙 등 21개 공공주택지구(24.6만호)들은 올해부터 지구지정이 순차적으로 완료돼 이르면 2021년부터 입주자 모집이 개시된다.

신규 공공주택지구들은 수도권 서남부에 9만4000로(부천대장 등 17곳), 서북부에 6만8000호(고양창릉 등 6곳), 동북부에 8만9000호(남양주 왕숙 등 4곳) 등 각 권역에 고르게 분포돼 있다.

특히 수도권 동남부의 경우 과천, 성남 복정‧금토‧서현 등 11곳에 6만8000호가 공급되는 등 서울 수요분산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도권 30만호 공급대책으로 지난해 1차 발표한 의왕청계2, 성남신촌, 의정부우정, 시흥하중 4개 지구는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해 공공주택지구로 최종 확정하고 7월 19일 지구 지정을 시작으로 사업추진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대부분 교통이 편리한 지역에 위치해 사회활동이 왕성한 젊은 계층 등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4곳은 실수요자 중심의 주거지원을 위해 신혼희망타운 등 총 1만 호가 공급될 예정이며, 빠른 지구는 2021년 초 착공, 2021년 하반기부터 신혼부부 등에게 저렴한 공공주택의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올해 지구계획 수립 6곳(구리갈매, 남양주진접2, 군포대야미, 부천원종, 부천괴안, 김포고촌2)은 2018년 지구지정 →2019년 지구계획 수립 →2020년 입주자모집이 개시된다.

내년 초 지구계획 수립 8곳(성남복정1․2, 성남금토, 성남서현, 의왕월암, 시흥거모, 화성어천, 인천가정2)은 2018년 지구지정 →2020년 지구계획 수립 →2021년 입주자모집 개시될 계획이다.

한정훈 대표기자

 

시흥저널 webmaster@siheungjounal.co.kr

<저작권자 © 시흥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